Lovlog

산책 구경

분류없음2016.10.22 23:39

오랜만에 산책가들이 모였다

나는 구경꾼으로 참관했다. 달리고는 싶었으나 의지가 아직 샘솟지 않는다.


도시 한복판에서 괜찮은 여성이 지나가면 찝어준다

그러면 간다. 오늘은 정말 안되는 날이었다.

지나치게 까인다.

나는 그걸 보면서 아무것도 안하는 내모습보단 낫다고 생각했다.


그래도 가서 말이라도 걸어보는게 남자다운 모습이고

새로운 기회로, 보다 나은 이성으로 향할 수 있는 방법이다.


그 전에 생각이 많은 3인방이 모여서 얘길 한다.

이렇게 만나서 쉽게 연애하고 나면 여자에게도 상처가 되고 나에게도 무의미하다고 말이다.

맞는 말이다. 하지만 이렇게 만나지 않으면 답이 없다.


소개팅을 나가도, 그냥 사회적 모임에서도 내가 원하는 이성을 찾을 순 없다.

그런 모임에 나간다고 내가 거기서 괜찮은 여성을 차지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이도 저도 아닌 실력이 나를 옥죄어온다.

높아져버린 이상과 낮은 실력의 불균형은 선비 산책가들의 특징이다.


말과 변명이 많고 행동이 모자란다.

나의 모자란 실행력을 오늘 다시 깨달았다.


그렇게라도 까이고 까이는 그들을 보면서 이런 마음도 들었다.

내가 가면 안까일거 같은데... 참 오만한 마음이다.

다가가지도 못하면서 말이다.


드디어 그들이 번호를 하나씩 받았다.

아니 그런데 왠일 비슷하다 싶었는데 같은 여자였다.

모두에게 번호 뿌리고 다니는 여자인가 보다.


나는 박장대소했고 그들은 슬퍼했다.

합의해서 한명은 gg를 치기로 했다.

우리는 카페에 앉아서 차를 한잔 마셨고, 다시 의지에 불타올라 나갔다.

한명의 의지가 과하고 한명은 집에 가고 싶어했고, 구경꾼들은 그저 신났다.


그렇게 하루를 마무리하고 집으로 돌아왔다.

나도 산책이 하고 싶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이 없습니다.